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라크서 잇단 차량폭탄 테러…최소 34명 사망

‘이라크서 잇단 차량폭탄 테러’ [사진 YTN 캡처]


이라크서 잇단 차량폭탄 테러 발생으로 최소 34명이 사망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부에 위치한 수니파의 거주지인 주르프 알사카르의 검문소에서 자살테러가 발생했다. 이 공격자는 폭약을 실은 험비를 몰아 검문소에 충돌했다. 이 테러로 이라크군과 친정부 시아파 민병대원 등 24명이 숨지고 25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 공격은 지난 26일 이 지역에서 퇴각한 수니파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감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주르프알사크하르는 지난 26일 이라크 정부군과 시아파 민병대가 ‘이슬람국가(IS)’로부터 탈환한 곳이다. IS는 지난 7월 해당 지역을 점령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바그다드 시내의 식당과 상점 등이 밀집한 곳에서 차량이 폭발해 10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라크서 잇단 차량폭탄 테러’ [사진 YTN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