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이문한 부장에 "이문한 라인이 선수들 이간질"

div>
‘롯데 자이언츠’‘이문한’ [사진 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팀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이 구단 이문한 운영부장에 대해 불만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27일 오후,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은 긴급회동을 갖고 성명서를 통해 프런트와 선수단 사이에서 벌어진 갈등에 대해 밝혔다.



선수단은 “선수단의 진실을 밝히고 싶다”며 “이문한 부장이 오고난 뒤 이문한 라인이 형성됐다. 그는 선수들 사이를 이간질하며 와해시켰다”고 말했다.



선수단은 이어 “이문한 부장이 오기 전까지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그가 오고부터 편이 갈렸고 선수들의 불화가 시작됐다”며 “시즌 도중 엔트리 변경에 대해 1군 코치님들이 모르는 등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비일비재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가 온 뒤 3년 동안 연봉협상이 아닌 일방적인 통보로 전 선수단이 구단이 제시한 금액에 도장을 찍을 수 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선수단은 소위 ‘프런트 라인’이라고 불리는 공필성 코치의 감독 부임을 결사 반대했다. 파장이 커지자 배재후 롯데 단장은 “선수들은 공필성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한 마디도 꺼낸 적이 없다”며 “선수들과는 원만히 화해했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선수단의 폭로성 성명서에 대해 롯데구단측은 28일 오전까지 입장 표명을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문한’[사진 롯데 자이언츠 로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