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키시즌 돌아와…강원 스키장 인공제설



















스키 시즌이 성큼 다가왔다. 용평리조트는 28일 핑크와 옐로우 슬로프에 인공 눈을 뿌렸다. 제설기 60대가 동원됐다. 올 가을 용평스키장의 첫 인공제설은 지난해보다 하루 빠른 것이다.



용평리조트는 이날 기온이 영하1도를 기록한 자정부터 눈을 만들기 시작, 오전 7시까지 제설기를 가동했다. 이날 만든 눈은 3㎝ 정도 쌓였다. 스키장 측은 빠르면 11월8일, 늦으면 15일쯤 스키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평창 보광휘닉스파크도 이날 오전 펭귄 슬로프에 인공 제설 작업을 했다. 한편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아침 최저기온은 대관령 영하 4도, 철원 영하 2.4도, 태백 영하 1.8도, 인제 영하 0.4, 홍천 영하 0.3도를 기록했다.



이찬호 기자 kab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