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故신해철 유작 음원 차트 역주행…안타까움 더해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사진 신해철 SNS]



27일 '마왕' 신해철이 향년 46세로 별세한 후, 고인의 생전 글이 애통함을 더하고 있다.

팬들과 연예계 동료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결국 사망한 신해철의 비보에 많은 이들이 충격과 슬픔을 안고 있는 가운데 고인의 생전 곡 ‘민물장어의 꿈’이 음원 차트를 역주행하고 있다.

신해철이 생전 인터뷰에서 “뜨지 않은 곡 ‘민물장어의 꿈’은 내가 죽으면 뜰 거다. 내 장례식장에서 울려퍼질 곡이고 노래 가사는 내 묘비명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기 때문에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

이밖에도 신해철 노래 ‘그대에게’ ‘날아라 병아리’ 등 주옥같은 명곡들이 유작이 되어 차트 역주행 현상에 동참하고 있다.

이가운데 신해철이 과거 트위터를 통해 남긴 글이 애석함을 더하고 있다.

신해철은 지난 2010년 6월 자신의 트위터에 “난 이제 그때만큼 순수하고 성숙해질 순 없어요. 그런 음악을 만들 수 있다해도 당신은 그 음악과 함께했던 당신의 그 시절 그 모습이 그리운 것 뿐이예요. 내가 당신의 인생의 일부, 특정한 시간을 함께 했음을 기억해줘 고마워요”라는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당시 음반 발매 활동을 오랫동안 잠정했던 그가 신해철 노래를 그리워하는 팬들에게 남겼던 메시지다.

이제는 고인이 남긴 노래들만이 음원 차트를 쓸쓸하게 역주행하고 있다.

신해철은 지난 17일 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퇴원했으나, 20일 새벽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후 22일 심정지로 서울 아산병원 응급센터 중환자실로 이송되어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불명 상태로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병원 측에 따르면 신해철 사망원인은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해철’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신해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