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랑의 음식’ 굴의 효능, 카사노가가 하루 50개씩 먹은 이유 있었네

‘굴의 효능’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제철을 맞은 굴의 효능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굴의 효능’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 게시물에 따르면 18세기 희대의 인물 카사노바가 매일 50개씩 챙겨 먹었다고 하는 굴은 서양에서는 대표적인 ‘사랑의 음식’으로 꼽힌다. 굴속에 들어있는 요오드, 인, 아연, 등 풍부한 미네랄이 성적 에너지를 활발하게 자극하기 때문이다.



굴은 또 칼슘 흡수가 가장 빠른 식품으로 알칼리성 체질을 만들어 혈액을 맑게 한다. 타우린, 비타민E, 글리코겐의 상승작용으로 혈당강하제 역할도 해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굴의 효능을 접한 네티즌들은 “굴의 효능 알고나니 더 먹고 싶다”“굴의 효능, 이제부터 열심히 먹어야지” “굴의 효능, 맛만 있는게 아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굴의 효능’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