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나위 신대철, 신해철 별세에 분노…"기적을 일으키는 명의"

[사진 신대철 SNS]




시나위 신대철이 ‘마왕’ 신해철 별세소식에 분노했다.



故(고) 신해철의 절친으로 알려진 록밴드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비보를 전해듣자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너를 보내다니 믿을 수가 없구나. 이 말은 하고 싶지 않았다만 해철아 복수해줄게”라고 게재했다.



앞서 신대철은 지난 25일 “병원의 과실이 명백히 보인다. 문 닫을 준비해라. 가만있지 않겠다. 사람 죽이는 병원. 어떤 이야긴지 짐작하시라”라고 남기기도 했다.



이어 신대철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적을 일으키는 명의를 소개합니다”는 글과 함께 신해철이 장협착증 관련 수술을 받았던 S병원에 관한 동영상을 링크했다. 신대철이 링크한 동영상 속 주인공 원장은 S병원 고도비만 수술 전문의로, 신해철은 사망하기 전 S병원에서 위밴드 수술을 받았다. 위밴드 수술은 체중감량을 위한 수술적 치료법 중 하나다.



신대철의 주장에 대해 S병원 측은 “‘신해철이 S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후 의료사고를 당해 생명이 위독하게 됐다’는 내용의 찌라시는 근거 없는 낭설”이라며 “루머 유포자를 찾아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신해철은 지난 22일 갑작스런 심장 이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이후 서울아산병원으로 이송된 후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았다. 결국 27일 오후 8시 19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신대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