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공무원연금 개혁, 새누리당이 십자가 져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8일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해 “당이 십자가를 져야한다”며 강력한 추진 의사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은 박근혜 대통령의 주요 선거 공약이었고, 현 정권이 꼭 이뤄야 할 제일 중요한 개혁정책”이라며 “공무원연금법 통과로 다음 선거에서 우리 당이 손해를 보더라도 미래 세대의 행복을 위해서 우리가 그 십자가 져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난제 중의 난제인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을 제가 대표 발의하고, 당의 지도부와 당직자 모두의 이름으로 발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들에게 “선거를 생각하면 아무것도 못한다. 용기를 한번 내보자”고 호소했다. 그는 다만 공무원들의 반발을 의식해 “국회에서 연금개혁과 더불어 공무원에 대한 보수 및 인사제도 등 각종 사기진작책을 보완ㆍ발전시키는 정책도 반드시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도 “공무원연금 개혁은 힘들고 험하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해야한다”며 “공무원 노조의 의견을 수렴하고, 야당과도 대화의 장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의총에서 자유토론을 통해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이날 중으로 지도부 전원이 서명한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