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왕’ 신해철 별세, 과거 ‘비정상회담’ 발언 눈길 “지금 당장의 행복이 중요”

 



‘마왕’ 신해철이 향년 4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이에 그가 과거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발언한 말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한국 대표로 출연한 신해철은 한국 청년들에게 “꿈을 이루면 모든 게 다 이뤄진 것처럼 생각되지만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잃어버려서는 안 될 것도 있고, 그 꿈이 행복과 직결되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신해철은 “네가 무슨 꿈을 이루는지에 대해서는 신은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지만 행복한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엄청나게 신경 쓰고 있다. 그러니 오늘 잘 되고 있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 행복한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항상 지켜보고 있으니 그것이 훨씬 중요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의식 불명 엿새만에 세상을 떠났다. 지난 17일 복통으로 서울 S병원에서 장협착증 수술을 받은 신해철은 이후 통증과 고열 등으로 재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다 22일 오후 심정지로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후 서울 아산병원 응급실로 후송된 신해철은 3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사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왕 신해철 별세’‘비정상회담’‘장협착증’[사진 JT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