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만과 편견' 이태환, 첫 등장부터 훈남포스 풍겨

‘오만과 편견’ [사진 MBC]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의 새내기 수사관 강수 역을 맡아 안방극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이태환이 화제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오만과 편견’에서는 인천 지검의 민생 안정팀이 꾸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환은 순수하면서도 진지한 꽃미남 수사관 강수로 출연해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태환은 피의자 권대웅이 한열무(백진희) 앞에서 바지를 내리자 이를 가로막으며 열무를 지켜주는 모습을 보였다. 또 이태환은 열무를 위협하는 권대웅을 제지하기 위해 열무를 감싸 안은 듯한 자세로 서 있다가 눈이 마주치자 쑥스러워하는 순수남을 연기했다.

특히 옷을 갈아입으며 탄탄한 상체를 드러내며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며 첫 등장부터 여심을 설레게 했다.

첫 등장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태환은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의 막내 멤버로 작년 9월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태환은 지난 8월 종영한 tvN ‘고교처세왕’에도 출연했다.

한편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정의를 찾아가는 검사들의 고군분투기를 그린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만과 편견’ [사진 M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