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롯데월드 "표면에 금 갔다"에 문제 제기에 롯데측 "안전성 문제 없어…"

‘제2롯데월드 바닥 규명 해명’. [사진 YTN 캡처]




제2롯데월드 저층부에서 ‘균열이 보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파시민연대 김현익 사무국장은 “표면에 금 간 것만으로는 구조적인 문제와 직결시킬 수 없겠지만, 완공이 얼마 안 됐는데 표면에 금이 간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공사인 롯데건설측은 부인했다. 롯데건설은 27일, 공식적으로 제출한 자료를 통해 “1930년대부터 80년대 서울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한 디자인 콘셉트로 구조적 균열이 아니며, 안전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 “‘서울3080’ 거리는 설계 때부터 간판도 옛 모습을 연출했고 금이 간 길의 모습도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해 시멘트 몰탈 시공을 통해 자연스럽게 유도한 것이다. 그 위로 투명코팅 처리했다”고 했다.



현재 제2롯데월드 5층과 6층은 ‘서울3080’ 거리로 1930년대의 종로거리와 1960년대부터 1980년대에 이르는 명동거리가 재현돼 있다.



한편 제 2롯데월드 바닥 균열 논란에 서울시 역시 전문가와 동행해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나 조사 결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 이에 추가 현장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2롯데월드 바닥 규명 해명’. [사진 YTN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