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완구, 공무원연금 개혁 관련 "노조·야당과 의견수렴해갈 것"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공무원연금 개혁안과 관련해 "앞으로 노조와 의견수렴 해가며 야당과도 긴밀한 대화의 장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힘들고 험하지만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될 공무원연금개혁에 의원들의 진지한 의견 개진이 있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공무원연금 개혁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김 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은 박근혜 정부의 주요 선거 공약이었고 인수위에서도 중점 추진 정책이었던 것인 만큼 당 정부 구분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다음 정부에서 더 효과가 많이 나타난다. 새누리당이 손해를 보더라도 미래 세대의 행복을 위해서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십자가를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연금개혁 뿐만 아니라 공무원에 대한 보수 및 인사제도 등 공직자들의 지속적인 보완 발전을 위한 정책도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새정지민주연합은 전날 새누리당의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내용과 절차 모두 심각한 결함이 있는 한마디로 졸속안"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우 원내대표는 "국민연금을 도외시하고 공무원 연금을 맞추겠다는 것은 하향평준화"라며 "과거의 약속도 지키지 않는 정부 여당의 일방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적정한 노후소득 보장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백재현 의원도 "공적연금 개편은 해외사례나 과거사례를 보더라도 반드시 이해당사자 간의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며 "새누리당은 하후상박을 주장하지만 실제로 중하위직 공무원의 연금 축소가 불가피한 만큼 솔직하고 진정성 있게 합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