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 선수단 성명서 발표… '이문한 라인있다' 비판

[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구단 내부 갈등이 외부로 극명하게 표출됐다.



롯데 선수단은 27일 밤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이문한 운영부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구단 프런트를 강력하게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선수단은 "이문한 부장이 오고난 뒤 이문한 라인이 형성됐다. 하나로 뭉쳐야 될 시기에 선수단을 와해시켰다"고 밝혔다. 또 코치도 모르는 선수 이동이 있었으며 연봉협상도 부당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성명서



선수단의 진실을 밝히고 싶어서 이 글을 보냅니다.



이문한 부장이 오고난 뒤 이문한 라인이 형성되었습니다.



이문한 부장에 대해서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번 일이 벌어지고 선수들을 따로따로 불러서 이간질을 시키고 하나로 뭉쳐야 될 시기에 선수단을 와해시키는 경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오늘도 선수를 따로 불러 선수들 전원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약속을 하면서 반박기사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두 시간이 지나지 않아 선수가 얘기하지도 않은 화해했다는 말과 있지도 않은 일을 사실인 것처럼 기사를 썼습니다.



그로 인해 불려 올라간 선수들은 선수들 사이에서도 의심을 사게 되어 언성을 높이며 싸우는 일도 생겼습니다. 하지만 얘기를 오래 한 결과 이문한 부장이 선수를 이용하여 이간질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문한 부장이 오기 전까지는 아무 문제도 없었고 선수들이 이런 행동을 할 생각조차 가지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문한 부장이 오고나서부터 편이 갈리고 소위 말하는 라인이 생기면서 코치님들 사이에서도 편이 갈리면서 선수들과 불화가 시작됐습니다.



시즌 도중 엔트리 변경에 대해서 1군 코치님들도 모르는 선수들 이동이 있었습니다. 운동시작 전에 코치님들이 선수들한테 누구누구 어딨냐며 물어보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졌습니다.



이문한 부장이 오고나서 3년 동안 연봉협상이 아닌 일방적인 통보로 전 선수단이 구단제시액에 도장을 찍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저희 선수단의 진정한 마음이 잘 전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일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