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이준석 선장 사형 구형,"구조에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세월호 이준석 선장 사형 구형'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세월호 선장 이준석 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구형됐다.

광주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27일 광주지법 형사 11부(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승무원 15명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이 선장에 대해 사형을 구형했다.

1등 항해사 강모 씨, 2등 항해사 김모 씨, 기관장 박모 씨 등에 대해서는 무기징역, 나머지 11명은 징역 15~30년을 선고 받았다.

검찰은 "승무원으로서 해운법에 의한 운항관리규정, 수난구호법 등을 토대로 이들에게는 보증인적 지위가 인정된다"며 "침몰 가능성과 승객들이 선내 대기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하고, 구조가 용이한 상황에서도 퇴선 명령 등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4월 16일은 '안전 국치일'로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기억으로 남게 됐고 사고 전후로 대한민국이 달라져야 한다는 화두를 던졌다"며 "피고인들은 승무원으로서 비상 상황 발생시 본연의 의무와 책임을 방기하고 위험을 조금도 감수하려 하지 않아 참사를 발생시켰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이준석 사형구형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세월호 이준석 선장 사형 구형, 법의 심판을 받아라" "세월호 이준석 선장 사형 구형, 구형.." "세월호 이준석 선장 사형 구형, 구형을 했으면 선고를 해라"등의 반응을보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