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왕 신해철 별세, 대학가요제회도 애도의 물결

‘마왕 신해철 별세’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사진 KCA 엔터테인먼트]






대학가요제회(이하 대가회)가 고(故) 신해철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대가회 측은 28일 고 신해철에 대해 “지난해 ‘대가회’ 기획팀장으로 위해 열심히 활동했고 올해는 본인의 공연 준비로 바쁘면서도 심적으로 많은 성원을 해주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들은 28일 오후 6시에 빈소인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모여 신해철 공식 추모 모임을 갖는다.



신해철은 1988년 MBC대학가요제에서 무한궤도 리드보컬로 참여해 ‘그대에게’로 대상을 수상한 대가회원이다.



이들은 27일 오후 “대학가요제 가족 여러분 우리의 동료인 신해철군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니 믿겨지지 않는 비통함으로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젊은 나이에 요절하게 된 천재 아티스트 신해철군 마지막 가는길에 안타깝고 아쉬운 슬픔의 마음을 나누며 천국에 가서 편히 쉴수 있도록 함께 모여 작별의 조문을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대가회 회원 가수들은 개인적으로도 추모의 메시지를 올렸다.



조하문은 "나의 영원한 처소 언젠가 가는 길입니다. 지금이라도 남은 기간 잘 가길 힘써야할 것입니다. 언젠가 피자집에서 만나 저에게 인사를 꾸벅하던 착한 소년 같은 후배 신해철님을 기억합니다. 이제 좋은곳에 가서 잘 쉬리라 믿습니다. 착한 사람입니다”는 글을 남겼다.



조태선은 “누구나 가야하는 길 좀 먼저 갔다 생각함세. 우리도 곧 따라가겠네. 너무 외로워 마시게”라고 안타까워했으며 우순실도 “해철 후배!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부디 좋은 곳에 가서 편히 쉬기 바랍니다”고 고인의 영면을 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