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 신해철 애도 동참…"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김부선`, `신해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이 고인이 된 가수 신해철을 애도했다.



27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 아 신해철 아 어떡하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24일에도 페이스북에 "아 신해철 일어나시라 아 신해철 쾌유를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신해철은 지난 17일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동 S병원에서 검사를 거친 후 장협착에 관한 수술을 진행하고 이틀 뒤인 19일 퇴원했다. 다음날인 20일 새벽 해당 수술부위 통증과 미열 발생으로 S병원을 두 차례에 걸쳐 진료를 받았지만 복막염이 아니라는 진단을 받은것 으로 알려졌다.



이후 22일 새벽 복부 및 흉부 통증으로 S병원에 입원했으나 갑작스런 심정지가 발생했다. 심폐소생술 실시하며 서울아산병원으로 후송된 신해철은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27일 오후 8시19분 향년 4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28일 오후 1시부터 마련될 예정이며, 발인과 장지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부선', '신해철'.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