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뭉클'… 가사 어떻길래?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한 고(故) 신해철의 ‘민물장어의 꿈’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신해철은 지난 2010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노래 중 뜨지 못해 아쉬운 곡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민물장어의 꿈’을 선택한 바 있다.

이어 신해철은 “이 곡은 내가 죽으면 뜰 것이다. 내 장례식장에서 울려 퍼질 곡이고 노래 가사는 내 묘비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물장어의 꿈’은 1999년 발매된 신해철의 솔로앨범 ‘홈메이드 쿠키스&99 크롬 라이브(Homemade Cookies &99 Crom Live)’에 수록된 곡이며 작사, 작곡, 편곡을 모두 신해철이 맡았다. 이 노래는 꿈에 대한 갈망과 스스로의 고독과 고뇌 등을 담고 있다.

‘민물장어의 꿈’은 ‘저 강들이 모여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으며 /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라는 가사로 이루어져 있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한편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 향년 4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사진 신해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