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란 김상민 의원, 내년 1월 결혼 "특별한 배경 없지만"

‘김경란 김상민 결혼’. [사진 김상민 페이스북 캡처]






김경란(37) 전 KBS 아나운서와 김상민(41·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이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로 시작한 글에서 김 의원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란 사람이 결혼이란 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제가 경란씨와 결혼을 한다니 온통 인터넷이 떠들썩합니다”라며 “어찌 저 같이 부족한 사람이 경란씨 처럼 오랜 시간 좋은 회사에서 프로페셔널하게 일하고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는 사람과 결혼하게 되었을까? 저도 믿겨지지 않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제가 만나온 경란씨는 사람을 환경이나 배경으로 평가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라며 “저는 오랜 시간 동안 저 처럼 평범한 집안, 특별한 배경이 없는 사람들도 이 세상에서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라고 또 간절히 바라며 살아왔습니다. 그렇게 살아온 저의 삶을 경란씨는 누구보다 크게 평가해주고 인정해주었습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게 고마워했다. 또 "좌충우돌 부족하기만 했던 저의 의정활동에도 지혜로운 조언자가 되어주었습니다. 무엇보다 약자와 어려운 사람들 편에서 어떤 힘과 권력에도 굴하지 말고 용기 있게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줄 것을 당부해주었습니다"라며 "나에게 경란씨는 누가 뭐래도 평강공주입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경란씨를 평생 지키고 사랑하며 함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줄 수 있는 인생을 살아가려합니다"라며 "앞으로 경란씨를 더 사랑하고 잘 지키며 행복하게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김 의원은 26일 본지 통화에서 “국정감사 기간에 (결혼 보도가) 나와서 곤혹스럽다”면서도 “지인의 소개로 함께 식사를 한 게 계기가 돼 7월부터 만나게 됐고, 얼마 전 양가 부모님과 상견례까지 마쳤다”고 말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두 사람은 서울의 모 예식장에서 예배로 결혼식을 올린다. 주례는 김장환 중앙침례교회 목사 겸 극동방송회장이 맡는다. 이들은 김 의원의 고향인 수원시 장안구에 신혼집을 꾸릴 예정이다.



김경란 전 아나운서는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뉴스9’, ‘열린음악회’ 등을 진행했다. 2012년 10월 프리랜서 선언 후에는 다양한 방송과 함께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김상민 의원은 아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새누리당 청년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에 등원했다.

이후 새누리당 대선기획단 조직위원, 대통령후보 경선 박근혜 후보 캠프 청년특보, 당 대선 중앙선거대책본부 청년본부장 등을 지냈고 현재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경란’‘김성민’ ‘김경란 김상민 결혼’. [사진 김성민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