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룸메이트 나나, 이국주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돌직구 발언에

‘룸메이트 나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룸메이트’에 출연중인 나나(23)가 이국주(28)의 돌직구 발언에 맨붕상태에 빠졌다.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 이국주는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들을 보며 "진짜 한결 같다"고 말하는 나나에게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라고 돌직구를 던져 나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국주의 어린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이국주는 자신의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가져와 방을 꾸몄다. 이국주의 사진을 본 나나와 허영지는 "신기하다. 어쩜 이렇게 한결 같냐"며 감탄했다.



이에 이국주는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나는 안 고쳤으니까 다 똑같지”라며 “어렸을 때보다 예뻐졌다 하는 사람들은 다 손을 대가지고”라고 말해 나나를 의기소침하게 했다.



이국주는 또 룸메이트인 카라 영지가 주변 남자들에 인기가 많다며 "내 주위 사람들은 다 영지야"라고 핵직구급 멘트를 날렸다.



‘룸메이트’ 나나가 ”나는?”이라고 묻자 이국주는 나나에게 “넌 없어. 영지 어떠냐고 물어보는 사람밖에 없더라”며 나나를 놀렸다.



‘룸메이트’ 나나는 “난 한 명도 없다고? 헐”이라며 난감해 하며 의자에 드러누었다.



이에 이국주는 나나에게 “네가 이렇게 앉으니까 안 좋아하는 거야”라며 여성스럽게 앉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나나는 심통을 부리며 오히려 쩍벌 다리를 해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나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