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멍때리기 대회, 1회 우승자는 초등학생…경쟁률이 무려

‘멍때리기 대회’. [사진 ‘멍때리기 대회’ 캡처]






2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제1회 멍때리기 대회’가 열렸다.



‘제1회 멍때리기 대회’에서는 초등학생이 우승을 차지했다.



‘멍때리기 대회’는 아무 생각 없이 멍하니 있어야 하는 대회다. 이번 대회의 참가자는 50명으로 경쟁률이 3대 1을 기록했다.



서울특별시가 운영하는 트위터 서울마니아는 이날 ‘제1회 멍때리기 대회’ 현장 사진을 전했다. 이어 “쉴 새 없이 돌아가는 현대인의 뇌를 쉬게 해주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멍때리기 대회 현장은 말 그래도 초점 없는 시선들로 가득하다”며 현장 상황을 전했다. 주최측의 설명대로 ‘경쟁’으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에서 멀리 떨어지는 체험을 함께 하자는 것이 이번 대회의 취지다.



‘멍때리기 대회’의 심사기준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얼마나 정적으로 있는가를 판가름한다. 이를 위해 참가자들은 심박측정기를 착용해 가장 안정적으로 심박수가 나오는 사람이 우승을 차지한다.



약 50여명이 참석한 이번 대회에서 우승은 초등학생 김모(9)양에게 돌아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서울마니아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