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수 신해철 끝내 … 심장정지 닷새 만에 숨져

‘마왕’은 끝내 생환하지 못했다. 가수 신해철(사진)이 27일 오후 8시19분 숨을 거뒀다. 46세.



 신해철은 지난 22일 갑작스러운 심장정지로 의식을 잃고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었다. 의료진은 심장정지에 이른 원인을 찾기 위해 지난 17일 신해철이 송파구 S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장 부위를 개복해 응급 수술을 하기도 했다.



 병원 관계자는 “심장정지로 뇌에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사망한 것으로 정확한 사인은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이라 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