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뉴욕서 5세 남아 에볼라 의심 증세 격리

미국 뉴욕시에서 5세 남자 아이가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으로 의심되는 구토·고열 증세를 보여 맨해튼 벨류 병원에 격리됐다고 미국 ABC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아이는 가족과 서아프리카 기니를 방문했다가 지난 25일 미국으로 돌아온 뒤 39.4도의 고열 증상을 보였다. 이 아이의 가족 5명은 자택 안에 격리된 상태다. 한편, 에볼라 발병국인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2개월간 체류한 뒤 27일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40대 일본인이 고열 증세를 보였다고 NHK가 보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