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T 창업하기 좋은 도시 베이징·스톡홀름·베를린

베이징(중국)·스톡홀름(스웨덴)·베를린(독일)이 미국 실리콘밸리 못지않은 정보기술(IT) 창업도시로 꼽혔다.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넷판은 27일(현지시각) 영국의 창업투자회사 아토미코의 분석 자료를 인용해 “최근 10년 사이에 탄생한 ‘유니콘’ 기업 134개 중 60%는 미국 실리콘밸리 이외 지역에서 배출됐다”며 “고 보도했다. 유니콘기업이란 기업가치가 10억달러(약 1조원) 이상인 신생기업을 뜻한다.



 아토미코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 10년 새 배출된 유니콘 기업 중 52개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했다. 페이스북·링크드인·인스타그램 등이다. 또 미국의 뉴욕·워싱턴DC 등에서도 27개의 유니콘이 탄생했다. 미국 밖에서는 중국(26개)과 유럽(21개)이 상당수 유니콘을 배출했다. 특히, 베이징은 17개의 유니콘을 낳은 창업도시로 이름을 올렸다. 스웨덴 스톡홀름도 게임 ‘마인크레프트’를 개발해 최근 MS에 인수된 모장(Mojang) 등 5개의 유니콘이 나왔다. 독일 베를린과 영국 런던에서도 각각 3개의 유니콘이 배출했다. 한국은 카카오톡을 개발한 카카오와 소셜커머스업체 쿠팡이 유니콘으로 평가됐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