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창규 "한국형 히든 챔피언 육성하자"

“대기업의 역량과 중소기업의 혁신이 융합하는 한국형 ‘히든 챔피언’을 키워야합니다.” 황창규(사진) KT 회장은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프리미어 포럼’에서 “한국의 도약을 위해서는 ICT를 기반으로 새로운 창조경제 모델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 포럼은 세계적인 석학과 최고경영자(CEO), 각국의 고위 정책결정자 등을 초청해 세계 ICT산업의 현주소와 미래 전망을 공유하는 자리다.



대기업 역량, 중소기업 혁신 융합
ITU 전권회의서 ‘K-챔프’ 제안

 황 회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았을 때 주목했던 게 독일의 강소기업이었다고 했다. 그는 “연매출이 50억 유로 이하지만,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인 히든 챔피언이 1300여 개나 활약하고 있다”며 “독일 경제의 경쟁력은 이런 히든 챔피언들이 바탕이 되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히든 챔피언을 한국에 맞게 적용한 ‘K-챔프’(Champ)를 제안했다. 황 회장은 “수출의 60%와 고용의 20%를 담당하며 한국 경제 발전을 주도한 대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데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기업이 연구개발(R&D)이나 마케팅 등의 분야에서 강소기업에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는 “이를 위해선 서로의 경쟁력을 융합시키고, 함께 해법을 찾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