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레킹화, 노스페이스·라푸마 튼튼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트레킹화 중 노스페이스와 라푸마 제품의 내구성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컬럼비아 제품은 발에 전달되는 압력이 가장 낮아 기능성이 좋았다.



소비자원 10개 브랜드 평가
컬럼비아, 발바닥 가장 편안

 한국소비자원은 트레킹화의 내구성·기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번에 평가한 브랜드는 ▶트렉스타(알타에고GTX) ▶노스페이스(DYL 1F) ▶네파(패러트 로우) ▶밀레(마블GTX) ▶컬럼비아(CONSPIRACY™ Ⅱ OUTDRY) ▶아이더(스내퍼B1) ▶K2(긱스Z1) ▶코오롱스포츠(VULTURE) ▶라푸마(F.X 5.00) ▶블랙야크(R-패스트모션) 제품이다.



 겉창의 닳는 정도를 알아본 내마모성 실험에서 노스페이스·라푸마 제품이 4300회의 마찰을 견뎌냈다. 600회에 불과한 아이더 제품에 비하면 7배 이상 높은 수치다. 미끄러짐 방지 기능 시험에서 노스페이스와 라푸마 제품이 마른 바닥에서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고, 젖은 바닥에서는 밀레·컬럼비아·아이더·K2·블랙야크 제품이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



 제품 각 부위의 접착강도 시험에서는 아이더 제품의 접착강도가 6.3N/㎜로 나타나 3N/㎜인 코오롱스포츠 제품에 비해 2.1배 튼튼했다. 온도와 습도가 높은 환경에서 하루 동안 방치한 뒤 접착강도를 비교한 결과 아이더와 라푸마 제품의 접착강도가 5.2N/㎜로 가장 강했고, 네파 제품은 2.5N/㎜로 우수 제품 강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박미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