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세월호 가족 "수중수색 지속" 결정 재고하기를 …

어제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선체 인양이 아닌 수중 수색을 지속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실종자 가족 변호인에 따르면 9가족 중 5가족이 수색 지속을 희망해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다음달 수색계획 수립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실종자 가족들이 “인양 불가”라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선체인양 논의를 시작한 것 자체는 의미 있는 변화다. 다만 수중수색 중단까지 이끌어내지 못한 점은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304명 가운데 10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지난 7월 18일 조리사 이모씨의 시신을 인양한 이래 안타깝게도 100일 넘게 추가 수습은 없었다. 내부 격벽이 무너져 내려 잠수사가 들어가기 어려운 구역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공간의 수색도 마쳤다. 초겨울이 다가오면서 맹골수도의 수온이 내려가고 조류가 거세져 앞으로 정상적인 수중 수색이 어려운 상태이기도 하다. 수중수색업체가 이달 말까지만 민간잠수 수색을 진행하고 철수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도 인양 현실을 고려한 언급이었다.



국민들은 수색비용으로 매일 2억~3억원을 쓰면서도 아무런 인양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도 수색 중단을 거론하지 않았다. 차가운 바다에 아들·딸·부모를 잃고도 시신조차 수습하지 못한 가족들의 참담한 심정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실종자 가족 내부에서 “수중수색 중단” 논의가 자발적으로 나왔다. 시의적절한 논의 제기였다.



 마침 검찰이 세월호 선장에게 사형, 1등항해사에게 무기징역을 각각 구형했다. 법으로 물을 수 있는 가장 강도 높은 처벌을 법원에 요구한 것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런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 의지를 믿고 수색 지속 결정을 재고해주길 바란다. 이날 실종자 가족 변호인도 “정부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충분히 대화하고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혀 재고의 여지를 남겼다. 험악한 기상 상황과 희박한 추가인양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인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