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갓 지은 밥에 시원한 국물 … 즉석밥과 라면 장점 살려

한국 사람의 아침은 무조건 밥이라야 한다. 청정원 ‘밥이라서 좋다’는 빵이나 면 대신 밥으로 든든한 하루를 시작할 수 있게 만든 제품이다.



대상 청정원 '밥이라서 좋다'
끓여 먹는 '국밥' 2종 내놔
튀기지 않아 칼로리 낮아

 바쁜 현대인들을 위해 대상 청정원이 ‘밥이라서 좋다’ 2종을 출시했다. 신제품 ‘밥이라서 좋다’는 튀기지 않은 국산 쌀을 사용해 라면처럼 간편하게 끓여 먹는 국밥 제품으로 얼큰한 ‘상하이식짬뽕밥’과 구수한 ‘사골미역국밥’ 두 가지로 선보이고 있다.



 ‘밥이라서 좋다’는 라면과 즉석밥의 장점을 하나로 모은 제품이다. 한국인이 선호하는 깊고 진한 국물에, 밀가루 면 대신 든든하고 소화가 잘 되는 쌀밥이 들어 있어 보다 건강한 식사를 제공한다. 일반 라면과 다르게 쌀을 기름에 튀기지 않아 칼로리 걱정없이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또 냉장·냉동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상온에서도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고 야외에서도 즐길 수 있어 편리하다.



 간편식이지만 맛이나 식감은 집에서 만든 국밥에 뒤지지 않도록 만들었다. 갓 지은 고슬고슬한 밥맛을 그대로 재현해내기 위해 100% 국내산 쌀로 밥을 지은 후 바람으로 빠르게 건조시키고 나서 고온에서 로스팅하는 가공법을 사용했다. 여기에 진한 국물 맛을 내기 위해 분말 스프 대신 액상 소스를 썼다.



 ‘상하이식짬뽕밥’은 다양한 해물과 청양고추로 맛을 내 한국인이 좋아하는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이 특징으로 해장용 아침식사로 좋다. ‘사골미역국밥’은 콜라겐과 무기질이 풍부한 사골국물을 기본 육수로 영양이 풍부한 미역을 더했다. 담백하고 순한 국물이 특징으로 여성과 아이들에게도 부담이 없다. 두 제품 모두 기름에 튀기지 않아 칼로리도 각각 340kcal, 290kcal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청정원 오민우 과장은 “라면 국물에 즉석밥을 넣어 먹는 것에 착안해 시원한 국물과 든든한 밥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을 기획하게 됐다”며 “바쁜 아침시간이나 야외활동 시 더욱 건강하고 맛있게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간편식”이라고 설명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