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 2000만 병 팔리는 '스파클링 와인' 국내 들여와

하이트진로는 ‘젝트’ 레벨의 고품질 스파클링 와인인 ‘헨켈’을 리뉴얼해 이달 재론칭한다.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와인 ‘헨켈(Henkell)’을 선보였다. 헨켈은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과 담백하고 깔끔한 맛으로 전 세계 와인 애호가들로부터 한결같은 인기를 얻고 있는 와인이다.



하이트진로 '헨켈'
전세계 애호가들이 즐겨
디자인·맛 리뉴얼 출시

 헨켈은 독일 스파클링 와인 중에서 일정 수준의 품질을 지닌 와인에게만 지칭되는 ‘젝트’ 레벨의 고품질 스파클링 와인이다. 하이트진로는 와인 병 디자인과 맛을 새롭게 리뉴얼해 한층 고급스러운 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해 출시했다.



 헨켈 와인의 역사는 1832년부터 시작했다. 아담 헨켈(Adam Henkell)이 독일 마인츠(Mainz)에서 와인 판매상을 했던 것이 계기였다. 헨켈은 스파클링 와인 생산을 시작했고 손자 오토 헨켈(Otto Henkell)이 이어받으며 본격적으로 국내외 시장에 헨켈을 알리게 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헨켈 와인은 이미 19세기 말 세계적인 인기 브랜드로 성장했고, 20세기엔 세계 어딜 가도 맛볼 수 있는 유명한 스파클링 와인으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헨켈은 현재 독일에서 생산 규모가 가장 큰 와인생산자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독일의 설문조사기관 엠니트(Emnid)는 헨켈 트로켄이 독일에서 가장 유명하고 인기 있는 스파클링 와인이라고 발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헨켈은 전 세계 70여 개 나라로 수출되고 있으며, 그 양은 연간 2000만 병을 웃돈다. 글로벌 스파클링 와인으로 자리 잡게 되면서 헨켈은 더 큰 규모의 새로운 공간이 필요했고 라인 강 유역 비스바덴-비브리히(Wiesbaden-Biebrich)에 새로운 양조장인 헨켈스펠드(Henkellsfeld)를 설립했다. 현재 이곳은 고전적인 스타일의 건축물로 많은 이들이 방문하는 관광명소로도 유명하다.



 헨켈 스파클링 와인 론칭에 맞춰 하이트진로는 ‘삶에 생기를 더하다(MAKING LIFE SPARKLE)’이란 슬로건으로 이달 10일부터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하이트진로가 출시한 헨켈은 호텔·레스토랑·클럽·와인숍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대는 소비자가격 기준 3만원대부터 5만원대까지 다양하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