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30평형을 위한 테이블 조언



주방에서 거실까지 닿는 2m 40cm 테이블 - 삼성동 채원이네

주방과 거실이 한 공간으로 이어져 있는 102.479m²(31평) 복도식 아파트. 일자형 주방 개수대 끝을 ㄱ자로 연장해 공간을 확보하고, 그 선에 맞춰 2m가 넘는 긴 테이블을 가로로 배치했다. 보통 20~30평형의 주방에는 4~6인용 식탁을 둬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긴 테이블을 놓으면 라인이 정돈되어 심플하고 세련되어 보인다는 점이 디자이너의 스타일링 포인트. 이 집의 테이블은 식탁 겸 텔레비전 시청, 자매의 공부 테이블, 남편과 아내의 작업 테이블로 사용된다. 그래서 의자도 폭신한 라탄 소재와 플라스틱 체어를 섞어 배치했고, 조명도 이동식으로 선택했다.

Spec 240×85cm, 스틸 다리에 우드 도장, 세덱 제품.
Point 이동식 조명, 편한 라탄 의자를 믹스해 배치.
인테리어 디자인 마이우스



거실 중앙에 6인용 식탁 - 분당 심승명 씨 댁

심승명 씨는 이사를 하면서 식탁을 밝은 곳에 두고 싶었다. 아이도 있고, 거실에 모여 텔레비전 보는 것이 싫어서 텔레비전은 안방에 두고 거실에 식탁을 놓았다. 식탁에 앉았을 때 조리대가 보이지 않도록 본래 주방이 있던 자리에 수납장을 짜고, 주방을 좌측으로 옮겨 배치했다. 89.256m²(27평) 아파트지만 거실에 식탁을 두니 주방도, 거실도 공간이 넉넉해 넓어 보인다. 손님이 왔을 때 둘러앉기 좋도록 벤치를 놓고, 헤이의 철제 의자를 매치해 리듬감을 줬다. 거실 확장 면 기둥에는 테이블과 같은 소재의 패널을 덧대 공간을 정돈했다. 식탁이 주방에서 떨어져 있지만 40~50평형 집의 주방과 식당 거리 정도라서 불편하지 않다고.

Spec 180×85cm, 맞춤 제작 물푸레나무 테이블과 벤치. 철제 의자는 헤이 제품.
Point 나중에 거실 확장 면에 가로로 놓을 것을 고려해 테이블 폭을 85cm로 제작, 벤치도 테이블 다리 안으로 들어가도록 사이즈를 정했다.
인테리어 디자인 마이우스



베란다 확장 면과 주방에 테이블 하나씩 - 압구정동 민지·민서네

매트한 회색 타일을 깐 모던한 105.785m²(32평) 아파트. 민지네는 주방을 ㄷ자로 개조하면서 턱 높은 조리대 앞으로 식탁을 배치하고 초등학생, 중학생 자매가 있어 거실을 서재로 활용한 케이스. 주방 식탁은 4인용 식탁보다 조금 큰 사이즈인 160×80cm로 선택해 옹색해 보이지 않도록 했고, 거실은 확장 면에 맞춰 기성 테이블보다 폭이 좁고 긴 180×70cm로 제작했다. 테이블 상판은 거실 책장과 소재를 맞춰 통일감을 주었다. 거실 테이블은 서재 책상 겸 마주 앉아서 아이들 공부 가르치는 용도. 또 손님이 왔을 때는 파티 테이블로 활용하기 좋다.

Spec 식탁 160×80cm, 철제 다리에 우드 도장, 세덱 제품. 벤치와 의자 모두 세덱 제품. 거실 테이블 180×70cm, 스틸에 우드 상판 맞춤 제작.
Point 식탁은 보통 4인용보다 크게 선택, 거실 테이블은 폭을 좁혀 거해 보이지 않도록 선택.
인테리어 디자인 미누디자인(www.minudesign.com)



주방에 소파, 거실에 식탁 - 용인 윤정·태성이네

집주인은 이사를 하면서 빈티지한 가리모쿠 2인용 소파와 인더스트리얼 무드의 철제 의자를 두고 싶었다. 윤정이네는 105.785m²(32평) 아파트로 여느 30평형대보다 거실이 넓은 형태라 2인용 소파를 두기 옹색해서 주방 쪽에 코지 코너를 만들었다. 막상 이렇게 두고 나니 엄마가 주방에서 일할 때는 아이들이 꼭 소파에 앉아 책을 읽거나 엄마와 이야기를 나눈다. 암체어나 소파는 이렇게 자투리 공간에 둬도 활용도가 있는 것. 주방에는 9세, 7세 남매가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아담한 사이즈의 아일랜드 식탁을 짜 넣었고, 거실에 6인용 식탁을 두어 가족 식사와 서재 테이블을 겸하도록 했다. 각자 방이 있지만 아이들은 주로 거실 테이블에서 숙제하고 책 읽고 놀이를 한다.

Spec 180×90cm, 세덱 제품. 의자는 매직퍼니처 (www.magicfn.com)에서 구입.
Point 주방과 거실이 분리된 구조라면 간이 식탁을 주방에 둬도 좋다.
인테리어 디자인 마이우스(010-7507-8880)



뒤 베란다를 확장하고 식탁을 두다 - 목동 남정 씨 댁

현관에서 들어오면 좌측은 주방, 우측은 거실, 정면은 화장실인 옛날식 구조의 105.785m²(32평) 아파트. 특히 주방이 좁아서 식탁 놓을 공간이 없었다. 수납과 작업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주방을 ㄷ자 구조로 만들고, 주방에 딸린 뒤 베란다를 확장해 식탁을 놓았다. 식탁은 220cm 길이, 고재로 맞춤해 글로시한 모노톤의 주방과 믹스매치하고 확장 면에 나무 패널을 덧대 식탁이 코너처럼 보이도록 했다.

Spec 220×80cm, 맞춤 제작 고재 테이블, 윤현상재.
Point 뒤 베란다 확장, 패널과 창문 사이즈 조절로 다이닝 코너 확보.
사진 디자인 파트너 길-연 제공, 인테리어 디자인 디자인 파트너 길-연(www.길연.com)

기획= 홍주희 레몬트리 기자, 진행=이나래(프리랜서)
사진=이은숙(eeeun Studio)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