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펜잘, 핸드백서 꺼내는 예술 진통제 … 여성 마음 훔쳐

구스타프 클림트의 명화 패키지로 인기있는 종근당 ‘펜잘큐’
종근당 ‘펜잘큐’가 올해 하이스트 브랜드 진통제 부문 1위에 선정됐다.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구축해 온 종근당의 대표 진통제 펜잘큐는 2008년 12월 리뉴얼해 출시되면서 강화된 안전성과 아트마케팅으로 해열진통제 시장에서 재도약에 성공했다.



‘펜잘큐’는 위해성 논란이 제기되었던 이소프로필안티피린 성분을 빼고 에텐자미드 성분을 추가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자발적인 리콜도 실시함으로써 소비자 신뢰도를 높였다.



‘펜잘큐’의 제품 케이스에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의 ‘아델 브로흐 바우어의 초상’이라는 명화를 사용해 딱딱한 내용과 투박한 디자인 일색이던 국내 의약품 포장에 일대 변화를 일으켰다. 진통제 시장의 주 소비자가 20~30대 여성이라는 점에 착안해 ‘핸드백에서 꺼내는 예술’이라는 콘셉트로 명화를 사용한 고급스러운 패키지 디자인을 내세워 여성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펜잘큐’는 적극적인 아트마케팅을 통해 독특한 품격과 세련된 이미지로 소비자에게 보다 친숙하고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 또 증상에 따른 맞춤형 진통제를 잇달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