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 잘 쓰는 방법

글쓰기 훈련은 어릴 때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 국가 공인 글쓰기 시험(한국실용글쓰기)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생각을 '3행 200자'에 담아야 … 좋은 글 암기, 신문 읽기 도움

기업은 ‘글 잘 쓰는 인재’를 선호한다.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에게는 수능 못지 않게 글쓰기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다. 논술 전형 및 자기소개서 때문이다. 글쓰기 실력을 늘리는 비법은 뭘까. 글쓰기 전문가와 한국국어능력평가협회로부터 글쓰기 요령을 들어본다.



한 문장으로 정리하는 연습 해야

글을 잘 쓰려면 한 문장으로 압축하는 습관을 기르는 게 좋다. 자신이 말하려는 바를 한 문장(one sentence)으로 정리할 수 있어야 한다. 좋은 글은 독자를 설득한다. 엄마들 사이에서 ‘논술 전형 전문가’로 불리는 중동고(서울 일원동) 안광복 교사는 “설득을 잘 하려면 글을 세 줄 이내로 요약할 수 있어야 한다. 글자 수로는 200자, 말하기 기준으로 3분까지가 좋다”고 강조했다. 한 문장에 들어가는 단어 수는 5~9개가 적당하다. 글이 너무 길면 독자가 시선을 돌릴 수 있다.

주장 및 근거를 논리적으로 구조화하는 훈련도 필요하다. 비유·은유법을 활용하면 독자가 이해하기 쉽다. 문장 길이는 가급적 짧게 한다. 단, 감정으로 글을 써서는 안 된다. 글쓰기는 자신의 절절한 감정을 왜 그렇게 느낄 수밖에 없는지 설명하는 것이다. 안 교사는 “감정이 들어가면 스토커가 된다. 감정을 이성으로 품을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단기간 글쓰기 실력을 늘리는 방법은 어떤 게 있을까. 안 교사는 “암기만큼 좋은 훈련법은 없다”고 말했다. 좋은 문구는 외워 두자. 좋은 글을 외우면 그 글의 호흡을 익힐 수 있고, 자신의 글에 응용할 수도 있다. 신문 읽기도 좋다. 특히 신문의 논설은 짧은 글 안에 논리에서 필요한 품새를 다 담아낸다. 명쾌한 주장, 그를 뒷받침할 근거, 사례, 예상 반론에 대한 재반론이 다 담겨 있다.



자기소개서는 자신감·감동 묻어나게

수험생에게 논술만큼 중요한 관문은 자기소개서다. 안 교사는 “연애편지 쓰듯 쓰면 오케이”라고 확신했다. 글은 상대(독자)가 원하는 것에 맞춰 감동을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마냥 바치기만 하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않다. 언뜻 보면 자신감이 없어 보여 상대를 설득할 수 없다. 밀당(밀고 당기기)의 기술이 필요하다. ‘내가 널 선택할 수도, 버릴 수도 있다. 당신이 날 잡아라’는 정도의 자신감을 비칠 필요가 있다. 호소는 하되 비굴하게 보이지 않도록한다. 글쓴이의 자존심이 떨어지면 글이 빙빙 돈다. ‘~한 것 같다, ~라는 것이다. ~에 의해’ 등의 표현은 자신감이 없고 쓸데없이 말을 돌리는 대표적인 예다. 어미만 잘라내도 자신감이 확 산다. 글은 두괄식이 추천된다.

그런데 이도 저도 잘 모르겠다면 한국실용글쓰기 검정시험에 응시해 보는 건 어떨까. 이 시험은 객관식 50문항(400점), 주관식 10문항(600점)으로 총 1000점 만점이다. 주관식 마지막 문제(10번 문항)는 최대 800~1000자가량 글을 써야 한다. 평가위원이 객관적 기준에 따라 채점하므로 자신의 글쓰기 실력을 냉정히 볼 수 있다. 안 교사는 “글쓰기 실력을 키우는 것은 이를수록 좋은데 성인이 되기 전, 고등학생이 이 시험을 준비하고 치르는 과정 자체가 글쓰기 실력을 확 끌어올릴 것”이라고 추천했다.



생활기록부에 기재되는 자격시험 활용을

수십에서 수백 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 대학 합격 통지서를 받을 수 있다. 수능 성적이 비슷하다면 고등학교 생활기록부가 합격을 좌우할 수 있다는 얘기다. 생활기록부에는 자격증 및 인증 취득사항 기입란이 따로 있다. 여기에는 13개 정부 부처가 인정하는 국가공인자격증(62종)이 기재될 수 있다. 그중 글쓰기 실력을 인증하는 항목은 한국실용글쓰기 검정시험이 유일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인한 자격시험이다. 이 시험은 중앙일보미디 어플러스와 사단법인 한국국어능력평가협회가 공동 주최한다. 문과 지망생에게만 인기있는 게 아니다.

 임성호 한국국어능력평가협회 기획실장은 “어문학 계열뿐 아니라 최근 이공계 대학 및 기업에서도 글 잘 쓰는 학생을 선호하면서 이과계열 응시생 문의가 늘었다”며 “제품을 잘 만드는 것만큼 소비자에게 쉽게 제품을 설명할 수 있는 테크니컬 라이팅(공학 글쓰기)을 잘하는 인재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력서·자기소개서·논술 쓰는 요령은 물론 공문서·프레젠테이션·기획서·보고서·광고문 쓰기에 대한 문항도 들어 있다. 고교생뿐 아니라 취업준비생에게도 인기다. 대기업·공기업 취업 시에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750점 이상 획득하면 경찰공무원 지원 시 가산점(5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