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타민D 결핍증 진료 인원 급증… "혹시 나도?"

‘비타민D 결핍증’. [사진 KBS 1TV 뉴스화면 캡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7년부터 2011년까지의 심사 결정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비타민D 결핍증 진료 인원이 1,800명에서 16,000명으로 5년 간 약 14,2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의 대사를 좌우하는 호르몬이다.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를 돕고 혈중 칼슘 농도를 조절하며 뼈에 칼슘이 침착되는 것을 도와 구루병이나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비타민D의 부족은 성장 장애 또는 뼈의 변형을 가져올 수 있다. 또한 비타민D가 부족하면 칼슘과 인의 혈액 내 농도가 충분하지 않아 뼈에 축적되지 못해 골격이 약해져, 몸무게를 이기지 못해 뼈가 휘어지는 구루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비타민D는 흔히 우유나 유제품 버섯 등 다양한 음식물을 통해 흡수되거나 체내에서 자연 합성된다. 이후 비타민 D는 우리 몸에 저장되어 있다가 일정한 파장의 자외선을 받으면 활성 비타민D로 바뀌게 된다.



따라서 비타민D 결핍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햇볕을 충분히 쬐어주어야 한다. 맑은 날을 기준으로 일주일에 두세 번, 얼굴과 팔, 손 등에 5분에서 10분 남짓 햇볕을 쬐는 것이 좋다.



다만 자외선을 과도하게 쬐는 것은 피부에 좋지 않으므로 자외선이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오랫동안 야외에서 활동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음식으로 비타민D를 얻기 위해서는 연어나 우유, 달걀 노른자, 고등어, 버섯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타민D 결핍증’. [사진 KBS 1TV 뉴스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