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룸메이트’ 나나, 이국주 과거는 ‘극과 극’? ‘성형’ 발언에 침묵 지킨 나나는…





 

개그우먼 이국주(28)의 ‘고친 애’ 발언이 화제가 된 가운데 가수 나나(23)와 이국주의 과거 사진이 화제를 낳고 있다.



이국주는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에서 자신의 학창시절 사진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한 나나와 허영지에게 “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 난 안 고쳤으니깐 다 똑같지”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국주의 이 발언에 침묵을 지킨 나나의 과거 사진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나와 이국주의 과거 사진 비교’ 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나나는 어린 시절 귀여운 미소로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목구비는 비슷하지만 다소 촌스러운 화장법으로 현재 모습과는 사뭇 다른 나나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반해 이국주는 학창 시절 한결같이 똑같은 모습을 선보여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나 이국주’[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