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환풍구 부실시공 일부 확인 … 용접불량·앵커 볼트 미고정



























 

판교 테크노밸리 야외광장 환풍구가 일부 부실 시공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가 밝혔다.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환풍구를 세로로 지탱하고 있는 받침대 2개 중 하나가 사람들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내려앉으면서 파괴되어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용접불량·앵커 볼트 미고정 등 일부 부실 시공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만 “이번 감정은 시뮬레이션 실험결과가 반영되지 않은 중간 결과”라며 “하중실험(21일) 결과와 시뮬레이션 실험 결과는 추후에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관련 시공업체와 공연 관계자 11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경찰은 “이 중 대여섯명에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광장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보던 시민 27명이 환풍구 붕괴로 추락해 16명이 목숨을 잃고 11명이 다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판교 환풍구 부실시공 일부 확인’

[사진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