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순신대교, 개통 1년만에 다리 흔들려… 원인은?





 

전남 여수와 광양을 잇는 이순신대교가 개통 1년 만에 다리가 심하게 흔들리는 현상이 발생해 교통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전남 여수소방서는 지난 26일 “오후 6시 15분부터 ‘다리가 심하게 흔들린다는 10여통의 전화 신고가 잇따라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어지러움을 느낄 정도로 다리가 흔들렸다”며 “선박의 교통 진입 통제와 대교 위의 차량 수십 대를 모두 대피시켰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이순신대교 부근의 바람 세기는 초속 3m로 다리가 흔들릴 정도는 아니었다. 전라남도는 “균열 및 이상 징후가 원인일 가능성이 있어 전문가들을 소집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의 신속한 조치에 따라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교통 통제에 들어간 이순신대교는 광양시의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길이 2.26km의 국내 최장 현수교로 알려져 있다. 홈페이지에는 ‘이순신대교는 1000년에 한 번 꼴로 발생하는 대형 지진에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며 태풍 매미보다 강한 강풍에도 안전하다’고 쓰여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순신대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