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김상민, 아나운서 김경란과 결혼 "꿈인지 생시인지"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41)이 김경란 전 KBS 아나운서(37)와의 결혼 소감을 밝혔다.



지난 26일 김상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라고 알렸다.



김상민 의원은 김경란에 대해 “제가 만나온 (김)경란 씨는 사람을 환경이나 배경으로 평가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라며 “흔히들 말하는 스펙, 돈 많고, 집안 좋고, 잘 나가는 그런 것들이 인생의 중요한 기준이 되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오랜 시간 동안 저처럼 평범한 집안, 특별한 배경이 없는 사람들도 이 세상에서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라고 또 간절히 바라며 살아왔습니다. 저의 삶을 경란 씨는 누구보다 크게 평가해주고 인정해주었습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상민 의원은 “(김)경란 씨를 평생 지키고 사랑하며 함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줄 수 있는 인생을 살아가려합니다”라며 “저는 지금도 이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도 언젠가 멀리 바라보기만 했던 창문 밖의 풍경이 여러분의 현실로 꼭 다가오는 날이 오길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합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이날 김경란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보도를 통해 열애 소식이 알려진 후 "김경란과 김상민 의원이 오는 1월 6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공식 인정했다. 이어 “신혼 여행지는 미정이며 신혼집은 수원 장안구에 마련될 예정이다”며 “속도 위반은 절대 아니다. 둘의 사랑과 믿음이 확실해서 서두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경란 김상민 결혼’[사진 김상민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