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유-첼시, 무승부로 경기 종료…무리뉴 감독 "만족한다"

‘맨유 첼시’ [사진 맨유 공식홈페이지]




맨유가 첼시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4-2015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1대1로 비겼다.



첼시는 이번 경기로 7승2무(승점 23점)를 기록한 반면 맨유는 3승4무2패(승점 13)로 8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와 첼시 양팀 무득점으로 전반전을 마무리 한 뒤 후반 8분 만에 첼시의 드록바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첼시 드록바는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올린 코너킥을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로 연결했다.



맨유는 부상을 당한 주 공격수 라다멜 팔카오를 대신해 최전방에 나선 판 페르시가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 동점골을 성공시키면서 무승부에 그칠 수 있었다.



마루앙 펠라이니의 헤딩슛이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에게 맞고 나온 것을 판 페르시가 그대로 밀어 넣었다.



경기 후 첼시의 무리뉴 감독은 영국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경기 결과에 만족한다. 멋진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맨유 원정 경기는 언제나 부담스럽다”며 “그러나 우리 선수들은 최고의 수준을 보였고 자신의 능력을 모두 발휘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맨유 첼시’.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