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룸메이트’ 이국주, 나나에게 “너 좋다는 사람 없다” …끝없는 돌직구!





 



개그우먼 이국주(28)가 가수 나나(23)에게 연이은 ‘핵직구’를 날렸다.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 이국주는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들을 보며 “진짜 한결 같다”고 말하는 나나에게“고친 애들이 뭘 알겠어”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국주가 나나에게 굴욕을 안긴 발언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이국주는 이날 ‘룸메이트’에서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20)가 주변 남자들에 인기가 많다며 “내 주위 사람들은 다 영지(팬이)야”라고 나나에게 말했다. 이에 나나는 “나는?”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국주는 나나에게 “넌 없어. 영지 어떠냐고 물어보는 사람밖에 없더라”며 그를 놀려댔다. 그러자 나나는 “난 한 명도 없다고? 헐”이라며 의자에 드러누웠다. 이에 이국주는 나나에게 “네가 이렇게 앉으니까 (사람들이) 안좋아하는 거야”라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나나’‘나나 이국주’[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