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아성, 美 진출 본격화…애쉬튼 커쳐·우마 서먼과 한솥밥

‘고아성’. [사진 포도어즈 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22)이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27일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아성은 할리우드의 대표 에이젼트사 중의 하나인 언타이틀엔터테인먼트(Untitled Entertainment)와 정식 에이전트 계약을 맺었다.



올 여름 고아성이 출연했던 ‘설국열차’는 한국 영화 최초로 LA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이에 북미 개봉을 맞아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포스트가 고아성을 집중 조명하고 나선 것이 계기가 됐다.



언타이틀엔터테인먼트는 애쉬튼 커쳐를 비롯해 우마서먼, 케이트허드슨, 엘리자베스 뱅크스, 데이빗 카루소, 제이미 러너, 데미무어 등이 소속돼 있는 굴지의 에이젼트사이다.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 장두봉 대표는 “고아성에게 이번 계약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여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매니지먼트를 할 계획이다. 고아성의 행보에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서 지난 6월 15일자 뉴욕포스트의 기획 기사 ‘더 걸스 오브 섬머(The girls of summer)’에서 고아성은 ‘더 시그널’의 여주인공인 영국의 차세대 신성 올리비아 쿡과 함께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이 기사는 “한국 영화의 팬이라면 ‘괴물’의 고아성을 기억할 것이다. 6월 27일 개봉하는 ‘설국열차’에서 그는 또 한번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다”며 대대적인 보도한 바 있다.



한편 고아성은 현재 영화 ‘오피스’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아성’. [사진 포도어즈 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