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선수단, 공필성 감독 임명에 전격 반대 의사 밝혀… 공필성은 누구?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새 감독으로 공필성 코치가 오는 것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오전 한 매체는 “롯데 선수들이 공필성 코치의 감독 임명을 반대한다”고 보도했다. 보도는 “롯데에서 공필성 코치의 감독 임명을 강행할 경우 롯데 선수들은 파국을 감수할 정도로 강한 반대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롯데 선수들은 공필성 코치의 감독 선임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배재후 단장과 이문한 운영부장에 대해서도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선수단이 월권으로 비쳐질 수 있는 감독 임명에 개입한 것은 롯데 프런트가 김시진 감독의 중도사퇴를 유도할 때 흘러나온 공필성 코치의 감독 승격을 접지 않고 있는 정황에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는 선수단이 프런트가 선수단에게 방출, 연봉 삭감, 강압적 훈련 등의 방법으로 ‘부당한 보복’을 가할 것이라는 정황을 감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공필성 코치는 현재 롯데 자이언츠의 2군 수비 코치를 맡고 있으며 선수 시절 롯데 자이언츠에서 내야수로 활약하기도 했다. 경성대학교 졸업 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필성’[사진 롯데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