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조계 덮친 명동 사채왕…판사·검찰 수사관 연루 논란

[앵커]

현직 판사가 '명동 사채왕'으로 불리는 사채업계의 큰 손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검찰 수사관들도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어 법조계의 비리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합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수도권의 한 법원에서 근무하는 A판사와 주변 인물의 계좌 추적에 나섰습니다.

A판사가 이른바 '사채왕'으로 불리는 명동의 사채업자 최모씨로부터 수억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면서입니다.

A판사는 2008년과 2009년 전세금과 주식투자 명목으로 3억 원씩 두 차례에 걸쳐 모두 6억 원을 최 씨로부터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 씨는 사채업과 함께 여러 개의 사기도박단을 꾸려 활동을 해왔는데, 이 과정에서 협박과 마약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 입니다.

A판사는 하지만 평소 안면이 있던 최 씨의 친척에게 3억 원을 빌려 전세금으로 쓴 뒤, 1억 5천만 원을 곧바로 갚았고 나머지도 6개월 뒤 갚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주식투자금을 빌린 적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수사 관련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가로 최 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관들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사채왕 수사가 대형 법조 비리 게이트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지하철 역무원, 1회용 교통카드 보증금 3천만원 챙겨군산 원룸 건물서 불…방 안에 있던 38살 남성 사망'마두희 축제' 줄다리기 아찔…줄 끊어져 수십 명 부상"내가 대통령 양엄마" 사기 행각 벌인 70대 여성 구속경희대 학생들 모두에게 장학금 지급?…황당 해프닝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