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2기 위암 투병소식 "생각보다 심각"





소설가 이외수가 SNS를 통해 투병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외수는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긴 투병에 들어갑니다. 검사결과 예상보다 심각한 상태로 판명되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다시 여러분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빕니다. 제게 오는 모든 것들을 굳게 사랑하며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외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출혈을 의심하고 춘천의 내과에 들러 내시경을 찍었더니 위 몇 군데가 형편없이 헐어 있었고 염증도 보였다"고 적은 바 있다.



현재 이외수는 위암 2기에서 3기로 넘어가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춘천 성심병원에 입원 중인 이외수는 오는 29일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이외수의 위암 투병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외수, 다시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외수, 금연하시길..." "이외수, 계속 소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외수는 최근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출간 기념 팬 사인회와 영화 '다이빙벨' 시사회 참석 등 외부 활동을 이어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