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작권 환수 2020년대 중반으로 연기

한국군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 시기가 2020년대 중반으로 늦춰진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은 2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46차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두 장관은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15개 항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미, 시기는 못박지 않아
북핵 대응력 충족돼야 전환
'역내 안보환경'도 조건 명시
미·중 관계 따라 또 연기 가능





 양국이 합의한 전작권 전환 조건은 ①안정적인 전작권 전환에 부합하는 한반도 및 역내 안보환경 ②전작권 전환 이후 한·미 연합방위를 주도할 수 있는 한국군의 군사능력 ③북한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국군의 대응능력 구비 등 세 가지다.



 국방부 고위당국자는 “특정한 연도를 명기 안 했지만 목표시점은 있다”며 “한국이 킬체인 등 북한 핵과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2020년대 초반까지 갖출 계획이나 늦어질 수도 있어 2020년 중반을 목표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망(KAMD)이 계획대로라면 2022년께에 실전 배치할 수 있어 이렇게 정했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내년 SCM까지 전작권 이행계획서를 만들어 매년 평가한 뒤 전작권 이양 목표시점 1~2년 전에 최종 점검을 할 예정이다. 다만 전환 조건 중 우리 군의 능력이 갖춰지더라도 역내 안보환경이 안정적이지 못할 경우 환수는 미뤄질 수 있다. 미·중 관계를 감안한 조치로 경우에 따라 무기한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미는 2016년까지 평택으로 옮기려던 미 210화력여단(북한 장사정포 대응 위한 MLRS 포병 2개 대대)을 우리 군의 차기 다연장포 부대가 완성되는 2020년대 초까지 현 위치(동두천)에 잔류시키기로 했다. 또 전작권 환수가 연기되는 만큼 용산의 한미연합사령부 본부와 미8군사령부도 그대로 두기로 했다. 나머지 미군 부대 만 예정대로 평택으로 이전한다.



 양국은 ‘핵 및 화학·생물학 탄두를 포함한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한 탐지와 방어, 교란, 파괴를 위한 포괄적 미사일 대응작전 개념 및 원칙’에도 합의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한국이 2020년대 중반까지 군사위성과 글로벌 호크 등 정찰 ·타격 능력을 갖추도록 합의해 한·미 전력을 증강키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