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비핵화 시작 땐 주한미군 감축 준비" 케리 돌출발언

존 케리(사진) 미국 국무장관이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을 거론해 한때 논란을 빚었다.



한·미 “비핵화 강조한 것” 진화

 케리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던 중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몇 주, 몇 달 내에 상황이 진전돼 대화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북한이 대화로 돌아와 이 (비핵화) 과정을 시작한다면 우리는 이 지역 내 미군의 수요를 줄이는 과정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그때는 위협 자체가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이날 북한이 억류 미국인 제프리 파울을 석방한 것을 평가한 뒤 “우리는 6자회담 재개를 원하고 있지만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 의제를 진지하게 얘기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 정부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2+2(외교·국방장관) 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주미대사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케리 장관은 북한이 빨리 비핵화에 나서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은 것”이라며 “주한미군 감축은 먼 훗날 비핵화가 실현되는 국면에서 논의할 문제”라고 말했다. 국무부의 마리 하프 부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집중해온 우리의 오랜 정책을 다시 거론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주한미군 감축 문제는 안보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어 한·미 외교·안보라인에선 공개 거론을 피해온 소재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때 주한미군 철수를 놓고 박정희 정부와 마찰을 빚은 전례도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