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호 "개헌론은 대통령에 염장" 김무성 면전서 돌출 발언

새누리당 김태호 의원(왼쪽)은 23일 “국회가 밥만 축내고 있는 건 아닌가”라며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오른쪽은 김무성 대표. [오종택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새 암초를 만났다. 지도부 일원인 김태호 최고위원이 23일 돌연 사퇴하면서다.



김 대표 당·청 화해 발언 직후
김태호 "최고위원직 사퇴" 선언
오후엔 SNS에 "개헌 위해 희생"
오전과 말 달라 당내 해석 분분

 김 최고위원은 지난 7·14 전당대회에서 김 대표, 서청원 최고위원에 이어 3위로 입성한 인사다. 전당대회 당시 두 사람은 ‘러닝메이트’로 비칠 정도였다. 지도부 내에서 가장 우군이 돼야 할 김 최고위원이 상의 한 번 안 하고 느닷없이 사퇴하면서 김 대표 체제에 금이 가고 말았다.







 이날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박지원 의원 등이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월권·독재’ 등의 표현을 한 걸 비판했다. “이치에 맞지 않는 말을 자기에게 유리하게 억지로 갖다 붙이는 ‘견강부회(牽强附會)’로, 정치의 질을 떨어뜨리고 혼탁하게 만드는 전형적 과거 정치”라고 했다. 그러곤 “모처럼 어렵게 여야 합의로 정기국회가 잘 돌아가는데 서로 자극하는 발언을 삼가 좋은 분위기 속에 정기국회를 마무리하자”고 당부했다.



 개헌론, 공무원연금 개혁안 처리시기를 놓고 청와대와 갈등기류에 휩싸였던 김 대표는 지난 22일 밤에 열린 당 보수혁신특위에서 “대통령과 절대 싸울 생각이 없다”고 몸을 낮춘 데 이어 이날도 당·청 갈등설의 확산을 막으려는 생각을 분명히 드러냈다. 김 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안 발의에 당 지도부가 모두 참여하는 결정도 내렸다.



 하지만 뒤이어 마이크를 잡은 김 최고위원 입에서 폭탄발언이 나왔다. 김 최고위원은 “국회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곳인지, 밥만 축내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며 “나 자신부터 반성하고 뉘우친다는 차원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경제활성화 법안만이라도 제발 좀 통과시켜 달라. 지금이 골든타임’이라고 애절하게 말씀해 왔지만 국회는 오히려 개헌이 골든타임이라며 대통령한테 염장을 뿌렸다”며 “김 대표와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경제활성화 법안들을 직을 걸고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의 예기치 못한 발언에 회의 분위기가 급변했다. 모든 참석자가 김 최고위원을 만류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의원직 사퇴도 고려하고 있다. 오늘은 작별인사를 하러 나왔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김 최고위원을 다시 만나 사퇴 철회를 종용했지만 김 최고위원은 요지부동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최고위원은 경제활성화 법안이 처리가 안 돼 개헌 논의에 대해 박 대통령의 동의를 얻어 내지 못하는 상황을 개탄했다고 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개헌과 경제활성화 법안 통과는 여당의 피할 수 없는 절박한 과제인데, 불행히도 청와대와 당이 대립하는 것으로 비치고 있다”며 “우선 정기국회에서 경제활성화 법안을 통과시키고 이후 국민적 신뢰를 바탕으로 개헌 논의에 착수하는 데 나의 작은 희생과 노력을 덧붙이고자 한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당내에선 김 최고위원이 표면적으론 김 대표를 치받았지만 실제론 청와대의 ‘개헌 논의 자제 방침’에 불만을 표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김 최고위원은 당내 대표적인 개헌론자다. 전당대회 때도 5년 대통령 단임제로 상징되는 ‘87년 헌법체제’의 종식을 강하게 주장했다. 최고위원직은 던졌어도 정기국회 이후 개헌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의지는 여전한 셈이다.



  김 대표에게 김 최고위원의 사퇴는 큰 부담이다. 만약 최고위원들 가운데 추가 사퇴자라도 나오면 2011년 연말 홍준표 대표 체제가 무너질 때와 같은 상황이 벌어지지 말란 법이 없다. 김 최고위원이 마음을 돌리지 않으면 새누리당은 30일 이내에 전국위원회를 열어 최고위원을 다시 뽑아야 한다. 이 과정에서 김 대표 측과 친박계 간에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 한 재선 의원은 “김 최고위원의 사퇴 문제를 김 대표가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김 대표 체제의 안정화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이가영·권호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