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풍길 걸으며 가을과 수다 어때요

지난해 원주국제걷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따뚜공연장을 출발하고 있다. [사진 국제걷기연맹]


국내 최대 규모의 걷기축제인 원주국제걷기대회가 25~26일 따뚜공연장을 비롯한 원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원주국제걷기대회는 국제걷기연맹(IML W.A)이 공인하는 국내 유일의 대회로 올해 성년(20회)을 맞는다. 그동안 전세계 걷기 동호인과 교류를 나누는 친교의 장이자 원주를 세계에 알리는 축제로 발전해 왔다. 또 국내 걷기 운동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원주국제걷기대회 주말에 열려
국내 유일 국제연맹 공인 행사
외국인 500명 등 3만 명 참가



 이 대회는 ‘걷기가 건강에 최고’라는 믿음을 가진 이강옥(61·상지대 교수) 대한걷기연맹 이사장이 일본과 네덜란드 등의 걷기대회를 보고 제안하면서 1995년 경주에서 첫 대회가 열렸다. 도로 여건과 숙박시설이 좋고 고도(古都)의 이미지도 외국인에게 소개하기 좋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참가자가 300여 명에 그쳤다.



 이듬해부터 대회 장소를 원주로 옮겼다. 원주에서 열린 첫 대회는 6000여 명이 참가하는 등 갈수록 성황을 이뤘다. 상지대 학생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한 게 효과를 봤다. 2005년 4월에는 매달 한 번씩 열리는 원주웰빙걷기대회가 생겼다. 106회가 진행된 웰빙걷기대회에는 매번 50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또 2007년에는 무박2일간 원주 둘레 100㎞를 걷는 한국걷기대회도 시작됐다. 제주 그랑프리대회(250㎞), 울산 챌린지 걷기대회(128㎞), 군산 새만금 걷기대회(66㎞) 등 한국걷기그랜드슬램대회를 비롯해 전국에 각종 걷기대회가 생겼다. 전국에 16개 지부도 설립됐다.



 대한걷기연맹은 원주국제걷기대회의 성과를 바탕으로 2010년 연맹총회를 유치했다. 총회는 22~23일 대전에서 열렸다. 아시아에서는 1987년 일본 도쿄 총회 이후 두번째다. 총회에 참가한 26개국 29개 도시의 걷기연맹 관계자들도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외국인 500여 명 등 3만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이날 50㎞ 코스 출발을 시작으로 각 코스별로 진행된다. 주행사장에는 체지방 측정과 영양 상담, 혈당·혈압 체크, 정신건강 상담 등 건강 관련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