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안, 위안부 할머니 만남…"봉사하러 간 건 아니다 …"



배우 조안(31)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보호 시설 ‘나눔의 집’ 을 방문한 일화를 소개했다.

조안은 23일, 서울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소리굽쇠’ 시사회에서 “봉사를 하기 위해 간 건 아니다. 그냥 할머니들을 만나러 갔다”고 "(위안부에 관련한)아픔이나 과거 얘기를 하면 여전히 아파하고 힘들어하셨다”고 말했다. 또 “이 영화를 통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많은 분들이 생각하는 계기가 되는 작품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안은 영화에서 위안부 피해자인 할머니를 안타깝게 생각하는 착한 손녀 향옥을 연기했다.

‘소리굽쇠’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영하로 해방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올 수 없었던 중국 거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안’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