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진희 "올해 MBC 월화극만 세 편 출연, 감사하다"

 
‘백진희’ [사진 일간스포츠]



백진희(23)가 23일,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 제작발표회에서 연속으로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백진희는 “올해 MBC 월화극이 총 네 편 방송했다. ‘기황후’ ‘트라이앵글’ ‘야경꾼 일지’ ‘오만과 편견’이다. 그런데 내가 ‘야경꾼 일지’ 빼고 3편이나 출연했다. MBC에 감사하다”며 “‘오만과 편견’ 대본을 받자마자 너무 하고 싶었다. 한열무 캐릭터가 너무 사랑스러웠다. 이 사랑스러운 아이를 내가 어떻게 표현하고 살아갈 수 있을지 궁금했다. 그런데 현장에서 직접 촬영을 하다보니 너무 어렵다. ‘멘붕’과 싸워가면서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끝날 때에는 나도 성장하고 드라마도 큰 사랑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백진희는 극 중 로스쿨 출신 수습 검사로 공부가 제일 쉬운 수재 한열무 역을 맡았다. 야무지고 밝지만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는 비밀스러운 이면도 가지고 있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랑과 사랑을 무기로 정의를 찾아가는 검사들의 고군분투기를 담는다.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무신’ 등을 연출한 김진민 PD와 ‘학교 2013’의 이현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진희’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