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만과 편견’ 최진혁 “백진희와 친해지려 야한농담 많이 해”

‘백진희 최진혁’ [사진 일간스포츠]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에 출연하게 된 최진혁이 "백진희에게 (녹화 도중) 야한 농담을 많이 했다"고 23일 제작발표회에서 말했다.

최진혁은 ‘오만과 편견’을 통해 오랜만에 연하 배우 백진희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최진혁은 “실제 연애를 할 때 여자에게 안겨 붙는 스타일이다. 드라마 촬영 할 때 장난도 많이 치는 편인데, 백진희가 그걸 잘 받아준다”고 말했다.

이어 최진혁은 “만약 그게 아니었으면 백진희와 친해지지 못했을 거다. 백진희가 장난을 잘 받아주더라. 그래서 현장에서 야한 농담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최진혁의 말에 백진희는 깜짝 놀란 표정을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오만과 편견’은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나쁜 놈들과 맞장 뜨는 검사들의 이야기로 돈없고 힘없고 죄없는 사람들이 아프지 않게 하기 위해 애쓰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진희 최진혁’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