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8년 전 컴퓨터 낙찰가, 자그마치 9억5000만원…현재 남아있는 컴퓨터 개수는?



 
38년전 애플사가 첫 생산한 개인용 컴퓨터 ‘애플 1’이 22일(현지시각) 경매에서 90만5000달러(약 9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미국 뉴욕 본햄스경매에서 팔린 애플 1은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이 1976년 여름 집 차고에서 수작업으로 만든 50대 가운데 하나로 추정된다.

개인용 컴퓨터 시장에 혁명을 촉발한 애플 1은 판매 초기엔 구매자가 없었다. 그러나 ‘바이트숍’이란 가전 소매업체가 50대를 주문해 대당 666.66달러에 판매해 성공을 거뒀다. 이후 잡스와 워즈니악은 150대의 애플 1을 추가로 제작해 판매했다. 당시 판매된 ‘애플 1’ 가운데 현재까지 남아있는 물량은 50대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38년 전 컴퓨터 낙찰가’[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