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외수, SNS로 투병 소식… “위출혈 심각”

‘이외수’ [사진 이외수 SNS]


소설가 이외수(68)가 SNS를 통해 투병 소식을 전했다.

이외수는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긴 투병에 들어갑니다. 검사결과 예상보다 심각한 상태로 판명되었습니다. 다시 여러분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빕니다. 제게 오는 모든 것들을 굳게 사랑하며 살겠습니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외수는 지난 19일 “서울에서의 사인회 모두 마치고 감성마을로 돌아왔다”는 트윗을 올리며 활동 근황을 밝혔다. 그러나 지난 21일엔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SNS를 통해 알렸다. 그는 “위출혈로 입원해 있다. 어제부터 각종 검사 및 수혈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위출혈이란 위와 십이지장 같은 상부 소화기관에 손상이 있어 출혈 생긴 증상이다.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제 같은 약물로 인해 생긴 급성 위손상, 위암, 소화성궤양 등에 의해 발생힌다. 위염이 있을 때는 위 점막 표층의 혈관에서 출혈이 일어나고, 위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외수, 쾌차하시길" "심각하지 않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외수’ [사진 이외수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